PPTQ 준비 스탠다드 메타게임 포인트 MTG Columns

덱에 관한 각 평가는 일반론입니다.

R/G Monsters 에 관한 평가와 해석

덱에 사용되는 모든 생물이 이득을 볼 수 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탐험,이터널라이즈,피닉스,글로리브링거)
이러한 시각에 근거하여 훌륭한 미드레인지 덱이 환경의 변화를 이끌 수 있을 것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1. U/B Control 에 최악에 가까운 매치업 상성이 존재합니다. U/B가 사용하는 해답 카드가 너무나 R/G에게 잘 어울립니다.

2. 한편, 진정한 공격적 덱인 모노레드에 대해서는 너무 느리고 상대하기 까다롭습니다.
근본적으로 Struggle/Survive 는 Scarab God 에 대해서 유효하지만, 하조렛에 대한 해답이 유일하게 존재하지 않는 덱.

이러한 이유때문에 GP우승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프로들의 평가는 낮은 편입니다.

즉 환경의 일대 세력인 레드 상대로 동전 던지기 게임이 되는 경우가 많고, 특히나 국내 메타게임 환경에서는 일대 거대 세력인
컨트롤 상대로도 궁합이 좋지 않다.

국내에서는 메타게임의 시작 위치가 꽤 나쁩니다.

반면 매직 온라인에서는 약 2주전쯤부터 다양한 미드레인지 덱이 생겨나기 시작했고, 미드레인지 환경에서는 앞서 서술한 장점이
극대화된 측면도 있고, GP 8강에서도 그릭시스 미드레인지를 상대로도 강력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 덱의 장점 - 이득을 볼수 있으면서 보드에 영향력을 행사할수 있는 생물로만 구성되어있다는 점은 미드 레인지 환경이라면
큰 전술적 이점이 있습니다.

미드레인지 대전에서 가장 중요한것은 그 덱의 핵심 위협 요소를 제거하는 것입니다.
슐타이 컨스트릭터의 뱀 / 그릭시스 미드레인지의 Siphoner 와 Scarab God 같은 것인데, 이러한 핵심 카드가 얼마나
효율적으로 많은가에 달려 있습니다.
Whirler Virtuoso 같은 생물은 대 모노레드나 컨트롤 상대로 훌륭한 카드이지만, 미드레인지 슬롯 페스티벌에서는 약한 카드입니다.

반면에 Gonti, Lord of Luxury 는 보드에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이득을 얻는 가장 대표적인 미드레인지 싸움에 특화된 대표적인 카드입니다.

결론적으로, 환경이 미드레인지가 어느정도 일대 세력으로 형성된 환경이라면 충분히 고려해볼수 있는 덱이 R/G Monsters 이지만
지난 군자 PPTQ에서 확인했던것은 슐타이 컨스트릭터 1명을 제외하면 전체 테이블에서 미드레인지 덱을 찾을수가 없었습니다.
(창겸군도 거의 유일한 U/B 미드레인지였지만)

대다수가 U/B 또는 그릭시스 관련 컨트롤 , 그리고 모노레드와 B/R 어그로 등이었습니다.


U/B 미드레인지와 그릭시스 미드레인지에서의 선택


스탠다드 메타게임에서 구분해야 할 타입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모노레드 및 어그로/비트다운 덱
2. 블루 기반 컨트롤
3. 미드레인지의 다양한 덱

브라이언 디마즈는 이 비율을 1,2,3 순으로 각각 25% / 25% / 50% 으로 평가합니다.
실제로 매직 온라인 메타게임에서는 환경 초기에 극과 극으로 갈리는 어그로/컨트롤 비율보다 환경이 어느정도 해석되면서
다양한 중급 미드레인지 덱들이 나타납니다. 이것은 어떤 환경이든간에 필연입니다.
실제로 그릭시스/RG/테무르/마르두/BG/슐타이/마스터마인드/토큰즈 심지어 이제는 이런 미드레인지를 상대로 한 램프 덱까지
나타나고 있는것이 매직 온라인 메타게임 상황입니다.

하지만 지난 국내의 PPTQ 상황을 볼때에 개인적으로 비율을 매긴다면 40% / 40% / 20% 으로 해석합니다.
이는 매직 온라인 메타와 명확히 뒤쳐진 것으로, 사실 군자에서의 상황을 생각하면 미드레인지에 20%를 주는것도 많을 정도이니
이번주말에 다양한 맛을 내는 미드레인지 덱을 선택하는 플레이어가 늘어난다고 해도 이 비율에서 크게 다르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앞선 R/G Monsters에서 말씀드린것과 같이 미드레인지 덱은 환경의 해석을 기반으로 나타나고, 그만큼 양극단을
상대로 손쉽게 승리하기가 어려우며, 그만큼의 숙련도가 필요한 덱 타입입니다.
단순히 매직 온라인의 상황과 유행을 보며 선택한다고 해도 현실은 매직 온라인 상황과는 큰 갭이 있고, 애초에 다양한 메타게임에서 좀 더 많은 해답과 안정성을 필요로 하는 결과일 뿐이지, 컨트롤이나 모노레드를 상대로 어떤 획기적인 전략을 써서
쉽게 승리할수 있는 구조가 아니기 때문에 새로운 유행 덱이 나온다고 해도 효율성에서 멀어져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아직 국내 메타 상황은 GP Memphis 에 머물러있다고 생각하고, 이때문에 그릭시스 미드레인지를 더 선호합니다.

모노레드/비트다운 덱이 일대 세력으로 자리잡고 있는 이상, 하드코어 블루 컨트롤 상대를 제외하면 기본적으로
컨트롤 포지션에 위치하고 있으며, 직선적인 U/B 미드레인지보다 레드를 더 효과적으로 제어할수 있습니다.

즉 이것은 레드 색깔을 자르느냐 마느냐의 문제로 볼 수 있는데, 레드 카드는 Whirler Virtuoso 까지 포함해서 레드에 대해
모두 중요합니다.
반면, 컨트롤 상대로 이점이 줄어들긴 하지만 이것은 비단 그릭시스만의 문제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UB 가 사용하는 Fatal Push 에서부터 하드코어 컨트롤을 상대로 죽는 카드는 어떤 덱이든 있습니다.

문제는, 미드레인지 미러에서 강력하지 않다는 점입니다. 앞서 이야기했던 Whirler Virtuoso 가 대표적입니다.
레드의 비율이 줄어든다면, 대응하는것보다 좀 더 직선적인 타입의 U/B 미드레인지가 더 이점이 있을 것입니다.

GP Memphis 에서 그릭시스 에너지는 이점을 잘 이해하고 있었고, 그로 인해 레드에 관한 이점을 유지하면서
미드레인지 미러에서 좀 더 유익하고 강력한 수단인 Champion of Wits / Gonti, Lord of Luxury / 3장의 Scarab God 위주의
전략을 채용했습니다.

Champion of Wits 는 대 컨트롤전이나 상대 덱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적색 카드를 체인지하는데 큰 공헌을 하고
적색의 이점이 적은 덱 상대로는 필연적으로 이터널라이즈를 활용할수 있는 종반 게임에서 활약이 예정되어 있기 때문에
2장은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아주 좋은 슬롯입니다.

그리고 사이드보드 계획을 Glimmer of Genius 나 추가적인 Torrential Gearhulk 등으로 미드레인지 미러에서의 강화를 
꾀하고 있으며, 미드레인지 미러는 어느 한점을 공략해서 승리할수 있는 구조가 아니기 때문에 Glimmer of Genius처럼
추상적인 의미를 갖는 카드가 오히려 사이드보드에 적합한 측면이 있습니다.

나머지는 컨트롤에 부적합한 적색 카드를 자르고 Duress 및 Negate 등의 추가 보딩에서 이점을 가질 수 있습니다.
Glint-Sleeve Siphoner 는 보딩 이후에 더 강력해지는 카드로, 에릭 플로리치도 사이드 인/아웃에서 Fatal Push를 제거할수
없다거나 하는 불편함과 어려움을 어필하는 점으로 보면, 메인에 적색 카드로 인한 죽은 카드는 보딩이후 좀더 손쉬운
카드 교환이 될 수 있습니다.

최근 매직 온라인에서는 Negate 의 숫자를 줄이고 오히려 Jace's Defeat 와 Essence Scatter 를 사이드보드로 활용하는
5-0 플레이어가 늘고 있습니다. Torrential Gearhulk 에 대한 해답을 항상 준비해야하고, 무덤에서 강력한 카드를 재사용하는
현재에는 그 강력함이 배가 되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실제 에릭이 U/B 컨트롤을 선택한 이유이기도 하고)

때문에 메타 구조는 매직 온라인과 다르지만, 이러한 사이드보드카드의 디테일은 매직 온라인에서 배울 필요가 있습니다.
국내는 어쨌든 컨트롤이 많은 환경이니까요. 어그로/컨트롤 양극단의 메타게임구도가 될 때, 국내의 숙련된 플레이어들은
어느 한 쪽을 선택해야 한다면 대부분 컨트롤입니다. 어그로가 지나치게 강력하지 않다면요.

현재의 UB컨트롤은 레드를 충분히 상대할수있을만한 강함이 있고, 그점에 대해 느끼는것은 모두 마찬가지일 겁니다.

그렇다고 해서 레드가 무너지느냐 하면 또 그런것은 아닌것이, 실제 저번주 군자에서도 레드가 컨트롤을 무너뜨리고
상위권에 올라왔습니다. 또 국내에서는 B/R 형식도 많고 이쪽은 컨트롤에 좀더 강력한 측면도 많아서...
에릭도 모노레드는 3승0패였지만 패배는 전부 B/R 에게 했더군요.

Argurel's Blood Fast 는 현재 UB 계열의 미러매치 사이드보드게임에서 너무 중요해졌습니다.
과거 BW토큰즈에 했던 전략처럼 Spell Pierce 를 고려하는것도 좋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쨋든 보딩에서만큼은 미묘하게 유행과 핵심을 짚어서 접근하는것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U/B 컨트롤은 현재 스탠다드에서 가장 강력하게 느껴집니다.
그릭시스 미드레인지가 모노레드에 리스크를 감수하면서도 적색카드를 사용하는데 비해
U/B 컬러만으로도 모노레드를 충분히 상대할만한것이 입증되었기 때문입니다.
에릭도 이러한 승리 비율은 자신도 예측하지 못한 놀라운 것이었다고 합니다.

반면 그릭시스 미드레인지와의 싸움에서 후반 게임으로 죽지 않는 더 많은 카드를 가지고 있습니다.
보딩 이후엔 비슷해지지만 에릭은 3장의 아즈칸타/ 2장의 아그렐 , 총 5장의 플립 스펠을 가지고 있고
그릭시스는 이를 해결할수 없다는 점으로 인해 우위를 가진다고 평가했습니다.
(U/B는 커밋//메모리 + Field of Ruin 이 있습니다)

Whirler Virtuoso 와 Glint-Sleeve Shiponer 에 대한 해답과 처리 면면에서 앤서가 부족해지는 경우가 위험 요소여서
사실상 보드 이후 게임은 반반으로 평가합니다.


GP Memphis 이후 메타게임은 UB가 레드보다 선호도가 좀더 높게 생길 것이고, 그로인해 메타가 변화한다는 예측은
현재 매직 온라인에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현재 레드를 상대로 승률이 나올 정도의 컨트롤은 나름대로 그에 최적화에 가까운 형태인데, 다양한 미드레인지나 덱들의
다양성의 맛이 더해지면 컨트롤도 이들까지 제어할수있는 범위내에 두는것을 전제로 하는것은 피곤해지기 마련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컨트롤 미러매치업을 싫어하기때문에 여전히 덱 선정은 고민이지만

UB Control / Grixis Midrange  이 둘이 국내 메타게임 위치에서 가장 좋지 않나 싶습니다
레드가 좀더 강세일것이라 생각되면 그릭시스. UB도 그에 못지않게 하나의 세력형성이 된다면 같은 UB로
에릭의 3아즈칸타버전이 좀더 좋을 겁니다. 사이드를 데드아이트래커나 쉬포너 등 작은생물을 좀더 추가하는 식으로
메타하는것도 괜찮을것 같구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